얘들아~ 뭘하면서 놀고싶니? (요즘 청소년들의 관심사)

권여옥
2018-02-12

<대화모임 정보>


대화 주제 : 요즘 아이들이 뭘하고 놀며 뭘하고 놀고 싶은지?


대장 이름 : 권여옥


참여 인원 : 15명(권여옥,김단하,이민경,박성현,이용희,오승목,오태근,성광진,신대철,신택연,안승민,조영민,조수민,박현선외1명)


대화 날짜 : 2018년 2월 10일 오전10시~


대화 장소 : 공방카페니들


대화 형식(진행 방식) : 자유로운 대화방식


<대화모임 사진>


<대화 내용 기록>


* 아이들 키우는 학부모로써 요즘 아이들이 뭘 좋아하는지 알지 못하고 소통도 힘들어 편하게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고 싶어서 이번 모임을 진행하게 되었고

   오빠,형들과 이야기 나누는게 나을것 같아서 청년 신택연쌤과 신대철쌤을 모셔서 자유대화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 대화에 참석하게 된 계기 : 엄마가 신청해서 가라고 했다. 친구따라서 왔다. 여기에 왜 왔는지 모르겠다.

                                         아이들과 소통을 할려고 왔다. 청소년 아이들의 관심사가 궁금해서 왔다.

                                         중2,중1,초4를 둔 학부모인데 아이들 고민을 들어보고자 왔다.

                                         중2쌍둥이를 두었는데 아이와 대화가 없어서 요즘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싶어 왔다.


* 아이들이 엄마에게 주로 듣는 말은 무엇인가 : 공부해라. 게임그만해라. 방정리해라. 학원가라. 그만쫌먹으라. 니할일하고놀아라.

* 엄마는 아이들에게 주로 어떤 말을 하나 : 할일하고 니할일해라. 쫌먹어라. 공부해라. 학원가라.

    => 부모들은 현재가 아닌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미래에 할걸 준비하라는 부모들의 말.. 그러나 아이들과 할일은 지금 당장 하고 싶은걸 아는게 중요하다.

부모의맘) 세상을 살아갈 때 자신있게 살아갔으면 하고 세상을 살려면 어느정도의 학습이 필요하니까~


* 너희들은 미래엔 어떤 모습이고 싶니 : 성현 - 어떻게든 살아가고 있겠지~

                                                           단하 - 하고 싶은거 하면서 살고 있겠다.

                                                           대철 - 오늘을 즐기는게 중요하다.

                                                           수민 - 자기 할일하며 생활하는 모습

                                                           민경 - 먹을거찾으러다니고있을 듯~

                                                           승목 - 자고 있을거 같다.

                                                           태근 - 게임하고 있을거 같다.


* 너희들이 지금 당장 하고 싶은일이 뭐니 : 민경 - 밀린 숙제하기/해야하니까

                                                               태근 - 게임/재미있으니까

                                                               용희 - 자고싶다/어제 늦게자서 피곤하다.

                                                               승목 - 끝말잇기/그냥 갑자기 생각남/지금 이자리가 방해하고있다..ㅠ

                                                               단하 - 사진 찍으러 다니고 싶다/좋아하니까~

                                                               성현 - 일본투어 가고싶다/엑소전국투어로..

                                                               승민 - 힐링가고 싶다/하와이/그냥 놀면서 쉬고싶다

                                                               영화 - 시내가고싶다/구경하고 영화보고싶다


* 너희들이 하고싶은일을 방해하는 것은 뭐니 : 돈과 시간/시간의 싸움이니까 하고 싶은거 할수있는게 줄어든다.

                                                                    학원가고 공부하는것

                                                                    엄마/게임하고 자고 싶다는 아이들은 대부분 엄마가 못하게 해서~


* 시간이 주어진다면 뭘하고 싶니 : 덕질(웹상으로 소통하고 논다)/방에서혼자한다 => 같은공감대를 SNS로 다른사람들과 소통하는걸 즐긴다.

                                                   유투브보기..밀린스포츠보기

                                                   친구들과 축구를 하면서 논다..근데 장소,시간이 방해를한다. 학원가야해서 친구들과 시간이 안맞다.

                                                   오버워치..게임은 재미있으니까 하는데..친구들과 같이 할때 재미있다..친구들이 하니까 게임을 한다.


◼예전엔 아이들이 밖에서 육체적으로 노는게 많은데 요즘은 웹상으로 소통하고 모든걸 혼자만의 시간가지는걸 좋아한다. 축구를 하고싶어도 장소가 없고 평일에 학원이 끝나고 집에오면 9시가 넘고 시간여유가 없어서 친구들과 밖에서 놀지 못하고 집에서 게임을 한다. 게임은 같은 게임을 접속하는 아이들이 친구로 같이 할수 있으니까~~ 평상시에 친구들과 질리도록 놀고싶고, 깜깜한 밤에 밤공기 마시며 친구들과 편하게 이야기하고 놀고싶기도 하다. 


★학교는 어떤 곳이어야 할까요? 왜 다녀야 하나요?

성광진소장님) 아이들과 이야기하면 학교에 대한 아이들의 부정적인 인식도 있지만 필요하다는 인식도 같이 가지고 있더라. 배우는 보람을 느끼지 못하니 학교에 대한 회의를 느끼고 배우고 싶은게 있는데 학교에서는 가르치지 않는다. 학교가 존재가치가 있을려면 학교에서 배우고 싶은걸 배우고 친구들과 함께 성장하는 공간이어야 한다. 요즘 아이들은 급식을 먹을려고 학교간다는 아이들이 많다. 학교는 학생들의 관심을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동아리들이 만들어지고 아이들이 활동할수 있도록 학교에서 지원을 해주어야한다.


* 학교에서 너희들은 뭘 배우고 싶니 : 단하 - 포토샵을 학교에서 알려주면 좋을듯하다. 덕질을 하면서 짤방을 만들고 싶어서 혼자 포토샵을 배우고 있는데

                                                                 학교에서 가르쳐주면  좋겠다. 그런걸로 포토샵기술이 남는다고 생각한다.

                                                       민경 - 요리..만들고 먹을수 있으니까~

                                                       승민 - 시간을 알차게 보내는 방법을 배우고싶다.

                                                       태근 - 축구나 컴퓨터게임을 배우고 싶다

                  => 성광진소장님 - 게임을 좋아하는 아이들 게임을 만들수있게 코딩을 가르치면 좋을듯하다. 우리나라에서 코딩을 가르치는 학교가 있는데

                                               수업은 쪼금하고 나머지 시간은 게임하는것에 시간을 다보낸다. 결과적으로 나오지 않으니 기다리지를 못한다. 외국과 차별화되는 교육방식이다.

                                                      

* 우리동네에 무엇이 생겼으면 좋겠니 : 단하 - 청소년들이 놀수있는 코인노래방, 볼링장, 오락실 같은걸 만들면 좋겠다.

                                                         승목 - 오락실

                                                         승민 - 혼자 있을수 있는 공간

                                                         영민 - 키즈카페, 영화볼수 있는 공간

                                                         수민 - 뛰어놀고 싶은 큰강당

                                                         성현 - 우리동네에  놀수있는곳이 없다. 돈 안내고 놀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

                                                         민경 - 잡생각이 많으니 혼자서 생각할수 있는 명상의 공간이 필요하다.

                                                         용희 -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공간

                                                         대철 - 노래방과 탁구대를 좋아한다 하더라도 아이들의 의사를 물어보고 같이 구성하는게 아이들의 애착이 더 생길것이다.

                                                         택연 - 어른들의 역할은 제공이 아니고 도와주는거다. 뭘 원하는지 알아보고 같이 하는게 중요하다.


* 어른들한테 궁금한건.. 원하는게 무엇인가 : 단하 - 돈이 필요하다. 친구들과 놀려고해도 돈이 필요하니..

                                                                  민경 - 공간이 있으면 사용할수 있을 듯.. 요리재료만 있으면 요리 해먹을수 있고..

                                                                  성현 - 세대차이가 많이 나니 고칠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성차별도 없었음 좋겠다.


● 대화를 마치며...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집에만 있지말고 친구들과 뛰어놓았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러나 현실은 밖에 나와서 뛰어노는 친구들이 없다. 다들 학교가 끝나면 학원을 갔다가 저녁늦게 집으로 돌아온다. 학원을 가지 않아도 예전처럼 동네에서 뛰어놀수 있는 공간도 많지가 않다. 이모든걸 학교에서 할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앞으로도 아이들과 소통하는 자리가 꾸준히 있었으면 좋겠다는 계획을 가지며 이번 대화모임을 마쳤습니다.